인터뷰 신승훈 음악만 하면서 달려왔던 아티스트의 자부심

토토블랙 0 9653
데뷔 30주년 신승훈, 진정성 담은 자화상 같은 앨범
“추억의 가수 아닌 현재형 가수로 걸어갈 것”
[서울경제] “인생의 반환점, 30년간 받은 사랑을 음악으로 돌려주고 싶어요”

1990년 ‘미소속에 비친 그대’로 데뷔와 함께 30년 동안 쉬지 않고 음악 외길을 걸어온 가수 신승훈. 한국 골든디스크 역사상 최다 수상, 한국 가요 음반 역사상 최대 누적 판매량 1700만장 기록, 1집부터 7집까지 연속 밀리언셀러를 기록하며 주목받았다. 데뷔 30주년을 맞이한 신승훈은 “30년간 받은 사랑을 음악으로 돌려주고 싶다”는 마음을 내비쳤다.

가수 유재하, 김현식의 노래를 듣고선 인생이 달라진 신인 가수는 LP, CD, 테이프, 디지털 음원등 다양한 음악 콘텐츠 플랫폼 변화를 모두 겪었다. 30년간 음악이란 끈을 놓지 않으면서 가수 남진, 서태지와 아이들, H.O.T.동방신기, BTS의 전성기를 모두 가까이서 지켜봤다.

온라인 화상 인터뷰로 만난 신승훈은 “LP 시대에 음악을 시작했는데, 지금 다시 LP가 나가더라고요. 저 역시, LP처럼 낡았지만, 오래 두고 볼 수 있는 빈티지가 된 것 같아요. ”라고 소감을 전했다.

15863615138509.jpg
“10주년 인터뷰도 나온 말이긴 한데, 이제야 그 의미가 더 와 닿네요. 인생을 마라톤에 비유를 많이 하는데, 30주년이 되어보니 이제 좀 반환점이라고 생각할 때가 된 것 같아요. 물론 인생에는 되돌아가는 것이 없어요. 그런데 지금부터가 더 중요하다는 마음에 ‘반환점’이 됐다는 생각이에요. 앞으로도 신인의 마음으로 계속 노래하고 싶거든요. 30년의 노하우로 위로와 위안을 줄 수 있는 노래를 해야죠.”

30년간 음악만 바라보고 살아온 가수 신승훈의 자부심은 확고했고 타당했다. ‘점’을 꾸준히 찍어오니 멀리서 보면 그 점이 선으로 보이는 시점에도 다다랐다. 그는 “신승훈이라는 선이 하나 생긴 것 같아. 한 획을 긋긴 그었다는 자만심 아닌 자부심이 생긴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도 “마라톤에는 반환점이 있지만 인생에는 반환점이 없지 않느냐. 계속 가야하는 거다.“는 말도 빼놓지 않았다.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사태가 이어지면서, 신승훈은 ‘비접촉’ 인터뷰로 기자들을 마주했다. “유튜버가 된 기분이에요.”란 말로 인터뷰의 포문을 열긴 했지만, 이내 익숙하게 인터뷰를 리드해나갔다.

지난달 선공개한 ‘이 또한 지나가리라’는 코로나19 시국가 맞물리며 많은 위로를 안겼다. 이에 신승훈은 “사실 이 노래는 힘들어하는 사람들이 듣는 마니아 노래로 기억될 수 있었는데, 이번 상황과 맞물려 많은 분들에게 위로와 위안을 주는 노래가 된 것 같어요. 모두 다 힘들지만, 대한민국은 힘든 순간마다 항상 지혜롭게 다 이겨냈으니 이번에도 잘 이겨낼 수 있을거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8일 오후 6시 공개한 ‘마이 페르소나스’(My Personas)는 ‘신승훈표 발라드’를 아우른 음반이다. 앨범명을 ‘My Personas’ 즉 나의 분신 같은 음악들이라고 정한 건 ‘기생충’의 봉준호 감독이 상을 받고 ‘나의 페르소나’ 송강호 님에게 감사하다고 인사하는 장면에서 영감을 받았다.

봉준호 감독에게 송강호 배우가 있었다면 30년간 음악을 해온 신승훈의 페르소나는 ‘음악’ 그 자체였다. 총 8곡이 수록된 이번 앨범중 6곡은 직접 작곡 했다. 과거의 영광과 시간을 기념하기 보단 충실하게 준비한 신곡으로 30년을 얘기하고 싶었던 신승훈의 의지 역시 담겨있다.

더블 타이틀곡 중 첫 번째인 ‘여전히 헤어짐은 처음처럼 아파서’는 ‘My Personas’라는 앨범 타이틀에 가장 부합하는 곡으로, 신승훈의 발라드를 5분으로 압축하여 표현했다. 서정적이면서 애잔한 스트링 사운드로 인트로가 시작되며, 클래식 기타 위에 더해진 신승훈의 목소리와 심현보의 가사가 돋보인다.

15863615144422.jpg
15863615151639.jpg
인기 작사가 심현보와 양재선의 첫 합작품이자 또 다른 타이틀곡 ‘그러자 우리’는 8분의 6박자의 애절한 발라드로, 특히 후렴부 ‘그러자 우리’라는 멜로디가 연인과의 헤어짐을 먹먹하게 그려내며 긴 여운을 선사한다.

이외에도 피아노 1대와 신승훈만의 목소리로 완성된 재즈 넘버 곡 ‘늦어도 11월에는’, 어릴 적 자신을 만나 안부를 묻고 위로와 위안을 건네는 ‘내가 나에게’, 삶이 힘든 모든 이들에게 힘을 주는 ‘이 또한 지나가리라’가 담겼다. 또, 싱어송라이터 모리아가 2007년 발표한 ‘워킹 인 더 레인(Walking in the rain)’, ‘유재하 가요제’ 출신인 더필름이 2014년 발표한 ‘사랑, 어른이 되는 것’은 숨은 명곡 찾기에 나선 선배의 마음을 읽을 수 있다.

‘발라드 황제’ ‘국민가수’ 수식어를 늘 달고 사는 그이지만 국민가수라는 타이틀은 이미 내려놓았다고 했다. 십몇년 전만 해도 ‘내가 좋아하고 와이프가 좋아하고 어머니가 좋아하고 처제가 좋아한다고 해서 ‘국민가수’라는 별명을 붙여줬지만, 현재는 그 칭호가 어울리지 않는다는 판단 때문이다.

‘발라드 황제’라는 수식어는 영광스럽지만 족쇄가 되기도 해 ‘애증의 별명’이다는 이야기를 들려주기도 했다. “내가 발라드만 부른 게 아니다. 디스코도 하고 맘보도 하고 장르는 다 했는데 대중에게 있어서 신승훈은 ‘발라드’ 음악을 하는 가수라는 게 인상적으로 남은 것 같아요.

그런데 ’신승훈이 발라드가 아니라 다른 장르를 하니까 어색해‘라는 말도 꽤 많이 들었어요. 그래서 솔직하게 말하면 애증이 있는 별명이죠. 반면에 ’발라드 황제‘라는 프레임 안에 갇혀서 음악을 하지 않겠다는 결심을 하게 해주기도 했죠.“

신승훈 스스로 분석한 자신 음악의 강점은 “모나지 않음과 친숙함, 신뢰도“이다. 그는” 신승훈 음악을 듣고 욕 한 적은 없다는 말을 들은 적이 있다. 썩 좋아하지 않을지언정 이상하진 않다고 평하시고, 리스너들이 좋아하는 곡 중에 신승훈 노래가 한 곡 정도는 있다는 것 아닐까 싶다“고 말했다.

15863615159129.jpg
신승훈은 “유재하, 김현식 선배님이 살아계셨다면, 현재의 저를 보고 무슨 말을 하셨을까요”란 말로 존경하는 아티스트에 대한 애정을 내보였다. 그가 데뷔하기 전에 고인이 된 선배이기에 늘 ‘선배’가 아닌 ‘선배님’으로 격식 있게 불러야 하는 현실도 돌아봤다.

“그 선배님들에게 묻고 싶어요. 선배님들 음악 때문에 여기까지 왔는데 ‘저 어땠나요?’라고 묻고 싶은거죠. 음악도가 아닌 음악만 하면서 쉬지 않고 달려왔거든요. 절 보고 ‘잘했어. 중간에 음악이 그렇게 바뀌었어 할 수도 있겠지만..’ 선배님의 응원 한마디를 듣고 싶긴 해요.”

신승훈은 또 다른 음악인생 30년을 계획하고 있었다. 그를 바라보고 있는 후배들에게 좋은 발자국을 내어주고 싶은 바람도 담겼다. 본인 역시 조용필, 이문세 선배를 보며 좌표를 잃지 않고 달려왔던 것.

”제가 가는 길이 하얀 눈 밭에 있는 발자국 같아요. 제가 그 발자국을 잘 해주면 후배들이 좇아와서 조금 편하게 갈 수 있겠지만, 제가 이리저리 휘청거리면 후배들에게도 그럴 것 같아요. 이리저리 여러 방향 길을 내는 게 아닌, 어느 한 방향 쪽으로 가고자 해요. 남동쪽, 북동쪽이든, 강아지가 기분 좋아서 남겨 놓은 것처럼 말이죠. “

[사진제공=도로시컴퍼니 ]

/정다훈기자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Comments

untitl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