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희에게 김소혜 김희애와 첫 호흡 따뜻한母 느껴져

토토블랙 0 2896
15729463341298.jpg배우 김소혜가 5일 건대롯데시네마에서 열린 영화 '윤희에게' 제작발표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영화는 우연히 한 통의 편지를 받은 '윤희'가 잊고 지냈던 첫사랑의 비밀스러운 기억을 찾아 설원이 펼쳐진 여행지로 떠나는 감성 멜로이다.

건대=최문영 기자 [email protected] /2019.11.05/
[스포츠조선 조지영 기자] 배우 김소혜가 "김희애 선배와 호흡, 따뜻한 엄마 같아 좋았다"고 말했다.

5일 오후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감성 멜로 영화 '윤희에게'(임대형 감독, 영화사 달리기 제작) 언론·배급 시사회가 열렸다. 이날 시사회에는 첫사랑을 찾아 여행을 떠나는 윤희 역의 김희애, 엄마 윤희에게 온 편지를 읽고 비밀스러운 여행을 계획하게 되는 딸 새봄 역의 김소혜, 새봄을 도와 여행 계획을 세우는 만능 남자친구 경수 역의 성유빈, 그리고 임대형 감독이 참석했다.

김소혜는 "김희애 선배와 작품을 한다고 해서 처음에는 긴장을 많이 했는데 작품을 하면서 정말 따뜻함을 느꼈다. 물론 우리 엄마를 정말 사랑하고 좋아하지만 이런 엄마가 있어서 너무 좋았다는 마음을 가졌다"고 수줍게 고백했다.

제24회 부산국제영화제 폐막작으로 첫 공개된 '윤희에게'는 우연히 한 통의 편지를 받은 여자가 잊고 지냈던 첫사랑의 비밀스러운 기억을 찾아 설원이 펼쳐진 여행지로 떠나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김희애, 나카무라 유코, 김소혜, 성유빈 등이 가세했고 '메리 크리스마스 미스터 모'의 임대형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오는 14일 개봉한다.

조지영 기자 [email protected]

▶사주로 알아보는 내 운명의 상대

▶눈으로 보는 동영상 뉴스 핫템

- Copyrightsⓒ 스포츠조선(http://sports.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Comments

untitl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