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희에게 김희애 작품 너무 재밌어 어떤 역할이든 참여하고 싶었다

토토블랙 0 5030
15729463219089.jpg배우 김희애가 5일 건대롯데시네마에서 열린 영화 '윤희에게' 제작발표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영화는 우연히 한 통의 편지를 받은 '윤희'가 잊고 지냈던 첫사랑의 비밀스러운 기억을 찾아 설원이 펼쳐진 여행지로 떠나는 감성 멜로이다.

건대=최문영 기자 [email protected] /2019.11.05/
[스포츠조선 조지영 기자] 배우 김희애가 "작품이 재미있어서 어떤 역할이라도 참여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5일 오후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감성 멜로 영화 '윤희에게'(임대형 감독, 영화사 달리기 제작) 언론·배급 시사회가 열렸다. 이날 시사회에는 첫사랑을 찾아 여행을 떠나는 윤희 역의 김희애, 엄마 윤희에게 온 편지를 읽고 비밀스러운 여행을 계획하게 되는 딸 새봄 역의 김소혜, 새봄을 도와 여행 계획을 세우는 만능 남자친구 경수 역의 성유빈, 그리고 임대형 감독이 참석했다.

김희애는 "'윤희에게'는 시나리오가 너무 재미있었다. 이야기가 너무 재미있어서 시나리오를 한장씩 읽다보니 후루룩 읽히더라. 그 어떤 역할이라도 이 작품에 참여하고 싶었는데, 좋은 배역을 주셔서 영광스럽게 생각하고 작품에 임하게 됐다"며 "배우들은 보통 상상이나 체험이 연기로 나오지만 이번 작품은 특히 그런 부분에서 더 힘들었다. 어떻게하면 최대한 감정을 끌어올릴까 걱정했다. 운 좋게도 감정이 잘 나와줘서 다행인 것 같다"고 작품에 대한 애정을 전했다.

제24회 부산국제영화제 폐막작으로 첫 공개된 '윤희에게'는 우연히 한 통의 편지를 받은 여자가 잊고 지냈던 첫사랑의 비밀스러운 기억을 찾아 설원이 펼쳐진 여행지로 떠나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김희애, 나카무라 유코, 김소혜, 성유빈 등이 가세했고 '메리 크리스마스 미스터 모'의 임대형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오는 14일 개봉한다.

조지영 기자 [email protected]

▶사주로 알아보는 내 운명의 상대

▶눈으로 보는 동영상 뉴스 핫템

- Copyrightsⓒ 스포츠조선(http://sports.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Comments

untitled